바로가기 메뉴


STORY

쓰리웨이의 스토리를 들려드립니다.

공지사항, 스토리 상세
쓰리웨이 기업문화 - "평등한 소통"
작성자 : 유찬근(ckyoo@web2002.co.kr)  /  작성일 : 2016-12-03 14:02  /  조회수 : 1850

 

안녕하세요! 쓰리웨이 유찬근입니다. 

오래간만에 쓰리웨이 소식을 전하게 됩니다. ^^

 

오늘은

쓰리웨이 기업문화중 평등한 소통 문화를 소개해드릴까 합니다.


쓰리웨이에는 좋은 기업문화가 많이 있지만 그 중 하나인

"평등한 소통"을 소개시켜 드리겠습니다.

 

크기변환_2016-12-03 13.49.49.jpg

 

크기변환_2016-12-03 13.50.00.jpg

 

크기변환_2016-12-03 13.50.17.jpg

 

쓰리웨이 임직원의 책상에는 본인의 의자외에

동그란 스툴이 하나씩 더 있습니다.

대표인 제 의자 옆에도 신입사원의 의자 옆에도

스툴이 하나씩 더 있습니다.


쉴때 발을 올리고 쉬는 용도로도 사용되지만,

"용건이 있는 사람이 가서 회의하기" 문화 덕분입니다.

나이/성별/직급을 불문하고 용건이 있는 사람이

찾아가서 회의를 하는 것이 원칙입니다.


그래서 오히려 용건이 많은 상급자들이

사무실을 더 많이 돌아다니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.^^

 

크기변환_2016-12-03 13.50.30.jpg

 

크기변환_2016-12-03 13.50.43.jpg

 

크기변환_2016-12-03 13.51.45.jpg

 

크기변환_2016-12-03 13.51.09.jpg

 

크기변환_2016-12-03 13.50.58.jpg

 

물론 일정시간이 소요되는 회의를 위한 장소는

회사 곳곳에 준비되어 있습니다.

다양한 형태의 회의 공간과

효과적으로 회의를 도와줄 프리젠테이션 등

준비물도 준비되어 있습니다.


꼭 상급자의 자리에서 해야하는 회의가 아니라면

용건이 있는 사람이 찾아가서 회의하는 기업문화가

열린 쓰리웨이의 기업문화를 만들어 갑니다.

 

크기변환_크기변환_2016-12-03 13.54.34.jpg 크기변환_크기변환_2016-12-03 13.53.45.jpg

 

크기변환_크기변환_2016-12-03 13.53.07.jpg 크기변환_크기변환_2016-12-03 13.53.30.jpg

 

크기변환_크기변환_2016-12-03 13.52.57.jpg 크기변환_크기변환_2016-12-03 13.54.53.jpg

이전글 2016년 송년회
다음글 2016 제11회 추계 워크샵